파주시, 67년만에 판문점 주소 찾는다
파주시, 67년만에 판문점 주소 찾는다
  • 동국신문
  • 승인 2020.08.3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가 지난 5월부터 ‘지적복구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 가운데 정전협정 이후 67년째 미등록 토지로 남아있는 판문점을 포함한 DMZ일원 미등록 토지 135필지, 59만 2천㎡가 올해 안에 파주시로 행정구역 등록 후 복구될 전망이다.

판문점은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이 체결된 장소로 남북 적십자 회담 등 남북 교류의 대표적인 장소며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장소이기도 하다.

파주시는 올해 초부터 지적복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최근까지 국토교통부, 통일부, 경기도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마쳤으며 행정구역 결정 및 조례개정만을 남겨놓고 있어 사실상 지적복구에 필요한 행정적인 절차가 마무리된 상태다. 그동안 파주시민참여연대와 파주시민주시민교육센터에서는 ‘평화가 시작되는 땅, 판문점의 주소를 찾아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해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었으며 파주시의회도 6월 22일 ‘판문점 남측지역 지적복구 촉구 결의안’을 13명 전원 찬성으로 통과시켜 힘을 더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시민들의 관심 하에 민·관이 협력해 판문점을 포함한 DMZ일원 지적복구 프로젝트가 조기에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라며 “파주시의회, 시민단체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적복구에 필요한 절차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정전협정 67주년인 2020년 복구 등록을 완료하고 파주시가 남북교류 거점도시로써 위상을 높여 통일 중심도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